> 기획
경상북도 언택트(Untact) 관광지 23곳 선정동해안 둘레길, 숲길, 생태공원 등 열린 공간 대거 등재
서진수 기자  |  gosu42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25  13:56: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경상북도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선호도 증가에 대응하는 관광마케팅을 추진키로 하고 도내 23개 시·군 의 대표적인 언택트(untact)관광지 한 곳씩을 각각 선정, 발표했다.

‘언택트(untact)관광’이란 콘택트(contact: 접촉)와 부정의미(un)을 붙인 신조어로 비대면·비접촉 관광을 의미한다.

이번에 선정된 곳들은 동해안 둘레길, 숲길, 생태공원 등 열린 공간에서 주변 사람과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면서 자연을 즐길 수 있는 곳들이다.

■경북 언택트 관광지 23선

▶포항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시원하게 펼쳐진 풍경이 압권인 호미반도 해안둘레길은 바다 위 데크로 길을 만들어 바다를 걷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경주 건천 편백나무 숲

   
 

오래 머무르기 좋은 숲으로, 나무들이 내뿜는 피톤치드를 듬뿍 마실 수 있다. 피톤치드로 면역력은 높이고 스트레스는 줄일 수 있길 기대한다.

▶김천 친환경생태공원

   
 

직지사 방문 시 들리기 좋은 곳으로 생태공원의 넓은 잔디광장은 초록빛은 답답한 마음에 생기를 준다.

▶안동 하회마을

   
 

유교문화가 살아있는 하회마을. 하회마을로 들어서면 보이는 강변길, 천연기념물 473호로 지정된 솔숲은 복잡한 마음을 차분하게 하기 좋다.

▶구미 금오산 올레길

   
 

금오산 저수지를 따라 걷다 보면 저수지에 비친 아름다운 전경은 금오산의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다. 길 중간중간 있는 작은 쉼터는 휴식을 취하기에도 좋다.

▶영주 무섬마을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된 무섬마을 외나무다리는 내성천이 흐르는 소리와 조화를 이루어 고즈넉함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영천 선원마을

   
 

콘크리트로 뒤덮인 도시를 떠나 고택이 늘어선 흙길을 천천히 걷다 보면 자연스레 떠오르는 추억에 마음도 따스해진다.

▶상주 경천대 전망대

   
 

노송 숲을 거쳐 전망대에 이르면 시원한 낙동강 물길과 주변 경치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 전망대까지 오르는 울창한 솔숲은 걷는 재미를 느끼게 한다.

▶문경 진남교반

   
 

경북팔경 중 제1경으로 꼽히는 진남교반은 기암괴석과 층암절벽이 이어지고, 강 위로 철교, 구교, 신교 등 세 개의 교량이 나란히 놓여있어 자연과 인공이 조화를 이룬다.

▶경산 반곡지

   
 

수면에 비친 왕버들은 반곡지의 매력을 잘 보여준다. 녹색 싱그러움으로 뒤덮인 반곡지는 언제 가도 한 폭의 그림이 되어 마음을 편안하게 한다.

▶군위 한밤마을 돌담길

   
 

내륙의 제주도라 불리는 한밤마을은 이국적인 느낌이 물씬 든다. 돌담길을 따라 걷다 보면 반복되는 일상을 벗어난 것 같다.

▶의성 조문국사적지

   
 

푸른 잔디가 펼쳐진 나지막한 언덕과 고분은 하늘과 맞닿아 아름다운 지평선을 그려낸다. 그 자체가 자연이 만들어낸 포토 존이다.

▶청송 주왕산

   
 

주왕산 등산로를 따라 걷는 길은 나무가 햇살을 막아주고 바람이 불어와 땀을 식혀준다. 자연의 위로를 받으며 걷다 보면 세상에 지친 마음을 달랠 수 있다.

▶영양 맹동산 풍력발전단지

   
 

드라이브 코스로 방문하기 좋은 맹동산을 오르면 손에 닿을 듯한 하늘을 볼 수 있다. 밤에는 수만개의 별이 쏟아져 영원히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쌓을 수 있다.

▶영덕 벌영리 메타세콰이어 길

   
 

입구부터 쭉쭉 뻗은 나무를 바라보면, 모든 일이 잘 풀릴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측백나무와 편백의 향기는 그 느낌을 더욱 배가 시켜준다.

▶청도 청도읍성

   
 

임진왜란과 일제강점기를 거쳐오며 많은 상처가 남은 공간이지만 고즈넉하게 쭈욱 뻗은 읍성을 따라 걷다보면 소중한 문화재와 역사에 대한 중요성을 다시 느끼게 된다.

▶고령 지산동 고분 가얏길

   
 

쭉 뻗은 소나무를 따라 만들어진 흙길을 걷다 보면, 어느 순간 능선을 따라 이어진 고분의 행렬 속에 들어선 나를 발견할 수 있다.

▶성주 성밖 숲

   
 

봄이면 왕버들 나무의 초록빛과 맥문동의 보랏빛이 조화를 이루어 신비로운 기운을 자아낸다. 맥문동의 보랏빛 장관에서 찍는 사진은 어떻게 찍어도 한 폭의 그림이 된다.

▶칠곡 관호산성 둘레길

   
 

관호산성 둘레길에 있는 호국의 다리는 한국전쟁의 마지막 보루였던 낙동강 전투가 치열하게 치러졌던 곳이다. 낙동강을 따라 뚜벅뚜벅 걷다 보면 역사의 한 장면 속으로 여행을 떠날 수 있다.

▶예천 회룡포 전망대와 뿅뿅다리

   
 

회룡포 마을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비룡산 회룡포 전망대와 걸을 때마다 물이 뿅뿅 솟아오르는 뿅뿅다리는 걷는 재미와 보는 재미를 모두 느끼게 한다.

▶봉화 국립백두대간수목원

   
 

한반도 생태계의 핵심축 백두대간의 자생식물을 보존하고 있다. 특히 백두대간 수목원의 금강소나무 군락지는 아시아 최대 크기를 자랑한다. 피톤치드 샤워는 공짜^^

▶울진 등기산 스카이워크와 등기산공원

   
 

탁 트인 풍경은 숨 쉴 틈이 필요할 때 방문하기에 적격이다. 시원한 에메랄드빛 바다와 파도소리는 머리와 가슴을 후련하게 해준다.

▶울릉 행남 해안산책로

   
 

기암절벽을 따라 걷다 보면 사방에서 물방울이 튀어들지만 새로운 느낌에 오히려 웃음이 난다. 또한, 기암절벽과 넓고 푸른 바다는 그 생경한 느낌에 자연의 신비로움에 대한 감성이 절로 일렁인다.

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http://channel.pandora.tv/channel/video.ptv?ch_userid=vj8282&prgid=53567080
럭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신촌로 196-1 이화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70-7789-1258
등록번호 : 서울 다 10797  |  발행·편집인 : 서윤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근
Copyright © 2020 트래블레저플러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