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래블 > 여행종합
상반기 부진 딛고 여행·항공株 상승롯데관광개발 시가총액 2736억 늘어...
서진수 기자  |  gosu42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02  21:46: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10월 오픈 앞둔 제주드림타워복합리조트 효과

   
화면캡쳐<8월2일 오후 10시 현재>

올 상반기 내내 곤두박질 쳤던 여행·항공업계의 주가가 오랜만에 주가상승으로 이어지며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7월29일종가를 기준으로 자료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주요 항공사들 중 대한항공은 6월29일 종가 3조399억 원에서 7월29일 종가 3조486억 원으로 약87억 원의 이익을 냈다. 아시아나항공은 국유화 등의 붐을 타고 6월 종가 8460억 원에서 7월29일 종가 9599억 원으로 대폭 상승, 1139억 원의 이익을 봤고 뒤를 이어 에어부산이 21억 원, 진에어가 15억 원으로 각각 올랐다.

반면 티웨이항공은 전월대비 종가가 284억 원이 빠져 가장 큰 폭의 하락률을 보였으며 제주항공 역시 27억 원이 하락했다.

여행업계도 인터파크투어를 제외하고는 모두 상승곡선을 탔다.

인터파크투어는 전월 1993억 원에서 7월29일 현재 1810억 원으로 시가 총액에서 183억 원이 빠졌다.

하나투어는 195억 원의 총액 상승곡선을 그렸고 모두투어 역시 132억 원, 레드캡 163억 원, 노랑풍선 42억 원 등 상승세를 이어갔다.

특히 롯데관광개발은 주가가 주당 4000원 넘게 상승하면서 전월 8555억 원에서 7월 1조1291억 원의 시가총액을 기록, 2736억 원이 증가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오는 10월 오픈을 앞둔 제주드림타워복합리조트 효과”라며 “준공검사를 마치고 곧 중문 카지노도 복합리조트내에 위치한 제주그랜드하얏트호텔로 옮겨오면 기관투자자들의 관심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http://channel.pandora.tv/channel/video.ptv?ch_userid=vj8282&prgid=53567080
럭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신촌로 196-1 이화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70-7789-1258
등록번호 : 서울 다 10797  |  발행·편집인 : 서윤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근
Copyright © 2020 트래블레저플러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