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래블 > 항공
에티하드항공, 인천-아부다비 취항 10주년누적 탑승객 130만 명 외항사 중 유일하게 양 국적사와 공동 운항 협약
서진수 기자  |  gosu42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2.11  11:45: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에티하드항공이 한국 취한 10주년을 맞았다.

아랍에미리트의 국영항공사 에티하드항공이 인천-아부다비 노선 취항 10주년을 맞있다.

2010년 12월10일, 200석 규모의 A330-200 기종으로 매일 운항을 시작한 에티하드항공은 이듬 해 약 6만5천명의 승객을 수송했으며 2020년 10월 기준 누적 승객 130만 명을 기록해 지난 10년간 꾸준한 성장을 이어왔다. 공급석 역시 첫 해 약 14만6천여 석에서 2019년 기준 30만 6천여 석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에티하드항공은 운항 첫 해부터 한국인 승무원 65명을 고용하고 해당 노선에 투입했으며 지속적으로 채용규모를 확대해왔다. 또 외국 항공사 중 유일하게 양 국적사와의 공동운항 협약을 맺어 마일리지 프로그램 공유 및 네트워크 확대를 통해 지속적으로 한국인 승객의 편의를 제고해 오고 있다. 아울러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중동 지역 내 유일하게 도착 라운지 운영, 승객 의류 스팀 클리닝 서비스, 퍼스트 및 비즈니스 승객 대상 쇼퍼 서비스, 셰프가 직접 기내에 탑승해 기내식을 조리하고 서비스하는 셰프 서비스, 장거리 노선에서 아이와 함께 탑승한 승객을 위해 아이를 돌봐주는 플라잉 내니 서비스, 아부다비 5성급 호텔에서의 무료 2박 프로모션 등 최초 또는 유일 타이틀을 지닌 혁신적인 서비스와 다채로운 프로모션을 시장에 소개하며 큰 주목을 받기도 했다.

2019년 7월3일에는 에티하드항공의 핵심기재이자 혁신적이고 독창적인 기내 인테리어와 캐빈 구성으로 다양한 수상 경력을 지닌 A380을 투입해 운영했고 2020년 6월부터는 꿈의 여객기라는 별칭과 함께 친환경 차세대 항공기로 알려진 드림라이너를 도입하는 등 최신 기재를 가장 우선적으로 도입할 정도로 한국은 중요한 시장으로 자리매김했다.

   
안진문 에티하드항공 한국지사장

안진문 에티하드항공 한국지사장은 “에티하드항공이 인천-아부다비 노선 운항을 시작한지 어느덧 10년이 됐다. 한국과 아랍에리미트, 양국간 교류에 일조한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며 “지난 10년간 에티하드항공에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보여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한국과 아부다비 그리고 나아가 전 세계를 잇는 글로벌 항공사로 더 크게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지난 6월부터 인천-아부다비 노선 매일 운항을 계속 해 오고 있는 에티하드항공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승객의 안전과 안심 여행을 위해 방역과 위생 관련 프로토콜을 강화했다. 예약 과정에서부터 공항 이용은 물론 항공여행에 이르기까지 인공지능 기술을 비롯한 최신 기술을 과감히 도입해 광범위한 예방 조치를 시행하고 있으며 승객의 여행을 돕는 웰니스 앰버서더를 통해 맞춤형 정보를 제공한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양성 진단시 최대 2억원을 보장하는 여행자 보험을 소개하며 큰 주목을 받았다.

■아랍에미리트(UAE)는...
중동 국가 중에서 한국 상품을 가장 많이 수입하는 교역국으로 양국의 무역 가치는 연간 약 150억 달러(약 16조7820억)로 추정된다. 한국과 아랍에미리트는 2009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수립한 후, 최근 2018년 정상회담 이후에는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되었으며 그간 원전 수주에 따른 공사와 대기업들의 각종 플랜트 사업 등으로 경제 교류가 활발하게 이루어졌다. 2016년에는 양국간의 비자면제협정이 성공적으로 도입되면서, 아랍에미리트의 수도인 아부다비를 찾는 한국인 관광객이 연간 20만 명을 넘어서는 등 민간 교류 역시 확대되어 왔다.

■에티하드항공은...
2003년 출범한 아랍에미리트의 국영항공사인 에티하드 항공그룹은 빠른 속도로 세계 유수의 항공사로 발돋움했다. 에티하드항공은 에어버스와 보잉, 총 100여대의 항공기로 전 세계 84개의 목적지로 비행하고 있으며 2019년에는 1700만 명이 넘는 승객을 수송했다. 최근 몇 년 동안, 에티하드 항공 그룹은 우수한 여객 서비스, 화물 서비스, 회원 프로그램, 항공 관련 교육과 유지관리, 수리 및 정비(MRO) 서비스로 수많은 상을 받아 왔다. 2010년부터는 아부다비와 인천 운항을 시작하며 현재까지 200만 여 명의 승객을 모실 수 있었다. 짧은 기간 동안 에티하드항공은 세계에서 가장 인정받는 항공사 브랜드 중 하나로 거듭났으며, 따뜻한 아라비안의 환대와 혁신을 통해 새로운 길을 선도해왔다.

 

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http://channel.pandora.tv/channel/video.ptv?ch_userid=vj8282&prgid=53567080
럭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신촌로 196-1 이화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70-7789-1258
등록번호 : 서울 다 10797  |  발행·편집인 : 서윤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근
Copyright © 2021 트래블레저플러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