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래블 > 항공
미얀마항공, 인천-양곤 운항 재개오는 26일부터 매주 화·금 주 2회 정기편 운항
서진수 기자  |  gosu42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4.22  15:56: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한국과 미얀마 잇는 유일한 직항 노선

   
미얀마국제항공 로고

미얀마국제항공(Myanmar Airways International; MAI)이 오는 26일부터 인천-양곤 직항 노선의 운항 재개를 밝혔다.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주 2회로 운항되며, 현재 한국과 미얀마를 잇는 유일한 직항편이다. 지난 16일부터 열린 탑승 예약은 가까운 여행사를 통해 문의할 수 있다.

   
미얀마항공의 A320 XY-ALJ Aircraft 기종

한국과 미얀마의 네트워크 유지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인 미얀마국제항공은 팬데믹이 시작된 2020년 4월부터 최근까지도 양국을 잇는 유일한 노선이었던 인천-양곤 구호항공편의 운항을 유지해왔다. 미얀마 정세가 불안정했던 2021년 초에는 현지 한국 교민들의 귀국을 돕는 데에 미얀마국제항공 노선이 투입되기도 했다. 이제는 해당 노선이 일반 여객 항공편으로 전환되며, 누구나 양국 격리 없는 미얀마 여행에 나설 수 있다.

   
운항스케줄

미얀마 양곤에 본사를 두고 있는 미얀마국제항공은 그룹사인 에어KBZ와 함께 미얀마의 가장 큰 항공 그룹을 이루고 있다. 인천과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을 잇는 노선을 비롯해 헤호, 시트웨, 만달레이, 차잉통 등 미얀마 국내 18개 목적지를 연결하는 강력한 네트워크를 선보이며 한국에서 미얀마로의 접근성을 강화하고 여행객들로 하여금 다채로운 미얀마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2022년 4월에만 인천을 포함한 방콕, 싱가포르, 두바이 등 총 9개의 국제 노선 운항을 본격적으로 재개하며 팬데믹을 끝맺을 준비를 마쳤다.

현재 미얀마국제항공의 한국 GSA는 ㈜미방항운이 맡고 있다.

■미얀마 입국 필수 서류
1. 백신접종완료 영문 증명서 (미얀마 입국 최소 14일 이전에 2차 접종완료 필수)
* 6세 미만 유아는 백신접종완료 보호자와 동행 시 면제
2. RT-PCR 검사 영문 음성확인서 (미얀마 입국시간 기준 72시간 이내 검사 시행)
* 6세 미만 유아는 면제
3. (미얀마 자국민이 아닌 경우) 정부기관에서 운영하는 보험사에서 발행한 여행자 보험증서
4. Health Declaration Form 작성: 기내에서 제공되며, 작성 후 입국 시 제출
5. 현재 미얀마 내 의무 RT-PCR 검사 횟수는 총 2회
- 미얀마 입국 1일차 검사와 한국 귀국 48시간 이내 검사
* 1일차 검사 결과 대기 중 투숙 가능한 지정호텔

 

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신촌로 196-1 이화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70-7789-1258
등록번호 : 서울 다 10797  |  발행·편집인 : 서윤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근
Copyright © 2022 트래블레저플러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