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래블 > 관광청
뉴질랜드 국경 다시 '활짝'···국제선 도착 환영 행사 개최LA발 에어뉴질랜드 시작으로 비자 면제 협정국 입국 잇달아
서진수 기자  |  gosu42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11  16:16: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오클랜드 공항에서 LA발 입국객을 맞이하는 환영 인파 

“뉴질랜드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뉴질랜드 국경이 지난 1일 오후 11시59분을 기점으로, 공식적으로 우리나라를 포함한 비자 면제 협정국(Visa Waiver Countries)을 대상으로 활짝 열렸다. 지난 달 12일 호주 방문객에게 국경을 개방한데 이어 해외 방문객의 입국이 허용된 것이다. 자가 격리가 필요 없는 전면 개방이다. 이를 기념해 현지에서는 다양한 행사로 외국인 방문객을 환대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국경이 봉쇄된 지 2년여 만에 본격적으로 국제선 운항이 재개되는 것을 앞두고 뉴질랜드 전역의 국제 공항에서는 설레는 마음으로 해외 입국객을 맞을 준비를 마쳤다.

뉴질랜드에 도착하는, 비자 면제 협정국의 첫 번째 국제선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출발한 에어뉴질랜드 항공편(NZ5)이다.

   
오클랜드 공항에 도착한 LA발 국제선 승객들

이를 환영하기 위해 오클랜드 공항의 활주로에는 뉴질랜드어로 환영의 인사를 의미하는 'KIA ORA' 메시지가 수놓였으며, 뉴질랜드의 유명 마오리 공연단인 '하카 더 레전드' 팀을 비롯해 뉴질랜드 관광부 스튜어트 내쉬 장관, 뉴질랜드 관광청 르네 드 몽시 청장 등의 인사들이 대거 오클랜드 공항을 찾았다.

‘하카 더 레전드’는 우리나라에서 번안곡 ‘연가’로 잘 알려진 마오리족의 민요 ‘포카레카레 아나’ 노래 공연을 비롯해 다양한 마오리 전통 환영 행사를 선보였다.

스튜어트 내쉬 장관은 “드디어 해외 방문객을 맞이할 수 있게 되어 이루 말할 수 없이 기쁘다”라며 “그간 움츠려 있던 해외 여행 수요가 한시바삐 항공편을 예약해서 청정하고 안전한 뉴질랜드를 찾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코로나 직전인 2019년 뉴질랜드를 방문한 한국인 방문객은 8만8481명으로 약 9만 명에 달했다. 무격리 입국이 가능한 한국발 뉴질랜드 첫 직항 비행기는 지난 7일 인천에서 출발해 오클랜드로 향한 대한항공 항공편(KE129)이다.

 

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신촌로 196-1 이화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70-7789-1258
등록번호 : 서울 다 10797  |  발행·편집인 : 서윤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근
Copyright © 2022 트래블레저플러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