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골프/레저 > 아웃도어
1시간이면 황홀한 설경이 눈 앞에'설(雪)세권' 리조트 TOP3... 접근성 뛰어난 서울 근교에 자리해
서진수 기자  |  gosu42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1.20  12:59: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이색 코스 스키장 등 각양각색 설경 화폭 즐길 수 있어

겨울의 백미는 역시 하늘을 수놓는 수많은 눈과 모든 것을 새하얗게 덮은 설경이다. 아름답게 흩날리는 눈을 바라볼 때면 마치 영화 속 주인공이 된 듯한 낭만적인 생각에 잠기게 된다. 또 소복이 쌓인 눈을 그저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생각을 어지럽히는 잡념이 사라진다.

올 겨울도 제법 많은 눈이 내렸다. 그리고 여전히 눈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 겨울 여행객들은 자연이 그려낸 설경을 감상하기 위해 분주한 모습이다. 특히 올해는 짧은 연휴로 가까운 여행지를 선택하는 여행객들이 많은 가운데, 서울에서 1시간대로 이동 가능한 리조트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서울 근교에 위치해 당일치기 방문으로도 눈부신 은빛 세계를 만끽할 수 있는 ‘설(雪)세권’ 리조트 세 군데를 소개한다.

■싱그러운 상고대와 절정의 설경이 펼쳐지는 곳 ‘힐리언스 선마을’

   
▲ 힐리언스 선마을 겨울 전경

‘힐리언스 선마을’은 천혜의 자연을 자랑하는 종자산에 위치한 국내 최초 웰니스 리조트다. 특히 겨울철 눈이 올 때면 선마을에는 순백의 겨울 왕국이 임한다. 광활한 산을 가득 덮은 하얀 눈과 신비스런 상고대가 만들어낸 이국의 정취는 숙소의 커다란 통창을 통해서도 감상할 수 있다.

선마을에서는 반려견과 함께 신나는 설국 여행도 떠날 수 있다. 1000평 규모의 강아지 놀이터, 트레킹 코스 및 산책길 등 보호자는 눈 덮인 강아지 전용 공간을 반려견과 함께 뛰놀며 추억을 쌓을 수 있다. 또 연인과 함께 로맨틱한 겨울 감성에 한껏 취할 수 있다. 이색적인 동굴 컨셉의 와인바 ‘선향동굴’에서 와인도 즐기고, 설경 배경으로 인생 샷도 남길 수 있다.

이 외 선마을의 또 다른 매력은 통신이 불가한 디지털 디톡스 공간이라는 것. 방문객은 휴대폰을 잠시 내려놓고 ‘눈멍(눈+멍 때리기)’을 즐기며 오롯이 휴식에만 집중할 수 있다. 또 선마을에 활짝 만개한 눈꽃을 둘러보며 심신을 달래기 좋다.

선마을은 서울 근교 여행지로 각광받는 강원도 홍천에 위치해 있다. 접근성이 뛰어나 서울 도심에서 1시간 이내로 이동 가능하다. 숙박객이 아닌 방문객도 사전 예약만 하면 얼마든지 트레킹 등을 체험할 수 있다.

■고즈넉한 설산 바라보며 만끽하는 노천 온천의 아늑함 ‘포레스트 리솜’

   
▲ 리솜포레스트 겨울 전경

진한 겨울 낭만을 느낄 수 있는 ‘포레스트 리솜’은 주론산 자락에 아늑하게 안겨있는 리조트이다. 150년 이상된 울창한 원시림이 선사하는 사계를 오롯이 즐길 수 있다.

겨울만 되면 포레스트 리솜이 여행객들 사이에서 주목받는 이유가 있다. 바로 드넓게 펼쳐진 설산을 배경으로 즐기는 야외 스파 ‘해브나인 힐링 스파’ 때문이다. 방문객은 추운 겨울 따듯한 온천 속에서 눈 덮인 태고의 설산을 바라보는 황홀한 경험을 할 수 있다. 또 사진 명소로 널리 알려진 야외 ‘프라이빗 스톤스파’도 인기다.

이 외에도 체질별 스파를 체험하는 ‘사상체질스파’, 물의 에너지와 온도를 이용해 몸 속 노폐물을 배출하는 ‘물에너지스파’, 아로마 입욕제가 함유된 테마스파 등 이색 스파도 즐길 수 있다.

충북 제천에 위치한 포레스트 리솜은 서울 도심을 기준으로 1시간 대로 방문할 수 있다. 숙박객이 아니어도 예약에 성공하면 스파 시설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당일치기로 다녀오기 충분하다.

■광활한 눈밭에서 즐기는 짜릿한 스릴감! ‘곤지암리조트’

   
▲ 곤지암리조트 스키장(보드)

눈부신 설경을 스릴 넘치게 즐기는 방법도 있다. 곤지암리조트에서는 드넓은 설원을 배경으로 최고의 겨울 레포츠인 스키·보드를 탈 수 있다. 특히 올해는 길었던 코로나 팬데믹의 마침표를 찍는 분위기여서 인지 경쟁도 뜨겁다.

곤지암리조트는 수도권 최대 규모의 스키장을 자랑한다. 슬로프 면적만 약 12만 3000천평이며, 총 연장 6.8km에, 최대 폭 154m에 달하는 8면의 광폭 슬로프를 갖췄다. 또 360도 회전 구간 등 이색코스도 신설해 눈길을 끈다. 사람이 붐빌 걱정은 내려놔도 좋다. 여유 있는 스키를 즐기도록 슬로프 정원제를 실시한다.

스키 후 설경을 보면서 몸과 마음을 힐링할 수 있도록 패밀리 스파인 ‘스파라스파’도 운영한다. 아이들이 눈을 직접 밟고 체험하는 ‘눈 놀이터’도 있다. 눈과 입이 즐거운 식도락 여행도 가능하다. 국내 최대 규모의 동굴 와인 레스토랑을 비롯해 한·중·일식으로 구성된 10개의 레스토랑에서 제철 음식을 맛볼 수 있다.

곤지암리조트의 최대 장점은 바로 접근성이다. 서울에서 지하철로 40분, 자가용으로도 40분 소요된다. 청주와 대전에서도 1시간이면 충분하다. 

 

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신촌로 196-1 이화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70-7789-1258
등록번호 : 서울 다 10797  |  발행·편집인 : 서윤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근
Copyright © 2023 트래블레저플러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