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래블 > 관광청
요리연구가 백종원의 헬로 홍콩!홍콩 미식 여행기 ‘배고파 홍콩’ 시리즈 공개
서진수 기자  |  gosu42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4.16  16:51: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보트 누들, 딤섬, 카트 누들, 살구씨 푸딩 등 로컬 음식 섭렵
홍콩관광청, ‘헬로 홍콩’ 캠페인 일환으로 다양한 여행지 소개

   
▲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홍콩에서 다양한 딤섬을 즐기고 있다(출처-백종원 유튜브 채널)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유튜브 채널 ‘백종원 PAIK JONG WON’의 ‘배고파 홍콩’ 시리즈를 통해 입국 제한없이 여행이 가능해진 홍콩을 방문해 다채로운 홍콩의 맛을 소개했다.

그는 홍콩 로컬들이 사랑하는 다양한 현지 음식을 맛보며 잘 어울리는 소스를 즉석에서 추천하는가 하면, 요리의 탄생 배경 등 홍콩의 식문화를 설명해주며 흥미로운 미식 이야기를 풀어냈다.

홍콩의 대표 요리 ‘딤섬’이 소개된 첫 번째 에피소드는 지난달 30일 공개됐다. ‘배고파_홍콩_EP.01 산속으로 딤섬 먹으러 갔습니다’에서 백종원은 홍콩에 도착해 바로 산속 딤섬 먹방을 선보였다. 다진 돼지고기를 넣은 시우마이, 새우 딤섬 하가오, 현지 사람들이 아침으로 많이 먹는 창펀을 맛보며 즐거운 딤섬의 향연을 즐겼다. 또, 식사 중 상대가 차를 따라주면 고맙다는 뜻으로 식탁을 손가락으로 두 번 두드리는 홍콩의 독특한 식문화와 예절도 소개됐다.

   
▲ 홍콩관광청 사진자료. 백종원이 홍콩 곳곳을 누비며 관광하고 있다

이어 그는 취향대로 토핑을 선택할 수 있는 카트 누들집을 찾았다. 카트 누들은 50년대 서민들이 즐겨 먹었던 길거리 음식으로 현재 노포는 많이 사라졌지만, 여전히 홍콩 로컬들의 사랑을 받는 음식 중 하나다. 백종원이 찾은 삼수이포(Sham Shui Po)에 위치한 ‘만키(Man Kee) 카트 누들’은 ‘미슐랭 가이드 스트리트 푸드 리스트’에 소개된 곳으로, 칠리소스를 입힌 양지머리 고기와 스위스 닭 날개가 유명하다.

‘배고파_홍콩_EP.02 홍콩은 국수 하나도 평범하게 먹지 않는다! “나 백종원도 이건 난생처음인디?” 배 타고 배달 오는 희한한 ‘배국수’!’에서 백종원은 실제 배 위에 있는 누들 맛집 ‘러오 게 텐 자이 펀(流記艇仔粉)’을 방문했다. 배국수는 과거 홍콩의 어부들이 ‘삼판배’를 띄워 비퐁당이라는 지역에서 갓 잡은 해산물로 만들어 먹은 요리에서 발전된 비퐁당 요리 중 하나다. 그가 찾은 애버딘 항구(Aberdeen Harbour)에 방문하면 즉석에서 해산물을 구매해 직접 요리를 해 먹을 수도 있다.

   
▲ 홍콩관광청 사진자료. 백종원이 추엔완 거리를 걷고 있다.

이후 그는 디저트로 검은깨죽(흑임자죽), 단팥죽과 다양한 홍콩식 별미를 맛봤다. 특히, 중화권에서 인기가 많은 식재료인 살구씨 향을 즐길 수 있는 달걀흰자와 살구씨 푸딩을 스태프들에게 추천하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런 게 진짜 로컬 맛집이지’, ‘음식의 맛뿐만 아니라 재미와 지식, 노하우를 전달해줘서 고맙다’ 등의 반응을 댓글로 남겼다. 해외 시청자들도 ‘홍콩 사람들도 잘 알지 못하는 숨어있는 맛집을 소개해줘서 고맙다’, ‘홍콩의 식문화에 대해 너무 잘 알고 있어 놀랍다’ 며 많은 호응을 보내고 있다. ‘배고파 홍콩’은 유튜브 채널 ‘백종원 PAIK JONG WON’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3편은 4월 13일 공개됐다.

홍콩은 지난 4월 1일부로 입국 시 의무 신속 항원(RAT) 검사 음성 요건이 해제되면서 많은 국내 여행객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 같은 관심은 각종 포털사이트를 통해 이미 확인할 수 있는 ‘백종원 추천 맛집’ 리뷰에서도 볼 수 있다.

한편, 홍콩관광청은 이번 콜라보레이션을 시작으로 한국에서 ‘헬로 홍콩(Hello Hong Kong)’ 캠페인의 다양한 홍보활동을 전개해나갈 예정이다.

 

 
#요리연구가 백종원#배고파 홍콩#홍콩관광청 헬로 홍콩 캐페인 일환
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신촌로 196-1 이화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70-7789-1258
등록번호 : 서울 다 10797  |  발행·편집인 : 서윤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근
Copyright © 2023 트래블레저플러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