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래블 > 관광청
북마리아나제도 여행경보 '레벨2'로 하향미, 보건당국 발표 ‘한국산 진단키트 6만개 수입, 검사 실시’
서진수 기자  |  gosu42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26  18:28: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지난 8월18일부로 북마리아나제도(CNMI)에 대한 여행경보가 3단계의 고위험에서 2단계의 보통으로 낮춰졌다.

지난 8월18일 화요일, 북마리아나제도의 보건당국(CHCC) 최고행정관 ‘에스더 L.무냐’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코로나19와 관련해 북마리아나제도(CNMI)에 대한 여행경보를 3단계의 고위험에서 2단계의 보통으로 낮췄다고 발표했다.

CDC의 여행경보는 지난 28일간 수집된 세계보건기구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일일 확진자 수, 인구 100,000 명당 COVID-19 발생률, 신규확진 사례 궤적(증가, 감소 또는 안정 여부)등의 정량적 데이터와 해당 국가 및 지역의 의료 시스템, 공중 보건 인프라의 정성적 데이터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1단계: 낮음(LOW) ▲2단계: 보통(Moderate) ▲ 3단계: 높음(High)으로 구성된다. 보통 단계에서는 노인, 특정 기저 질환이 있는 모든 연령의 사람들 및 중증 질환 위험이 높은 사람들은 해당 목적지로의 여행 연기가 권장된다.

에스더 무냐는 "미보건당국은 북마리아나제도 여행 위험도를 레벨3에서 레벨2로 낮추었다. 현재의 팬데믹 상황에서 레벨1 상황에 도달하기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하지만 우리 모두가 최선을 다해 COVID-19과 맞서 싸우고 있다"고 밝혔다.

미보건당국은 앞서 북마리아나 제도와 미국령 사모아, 팔라우, 마셜제도 그리고 마이크로네시아 연방 등을 포함하는 USAPI를 레벨3 단계로 지정했었으나 지난 8월17일 사이판, 티니안, 로타를 포함하는 북마리아나제도만 유일하게 여행 경보 수준이 하향 조정됐다.

한편 북마리아나 제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8월24일 기준 54명이다. 다만 격리해제(완치)된 환자가 48명, 사망 2명, 순확진자 수는 4명 수준으로 확산세 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북마리아나제도의 코로나19 검사 건수는 12,920건으로 주민 1000명당 22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도 높은 검사율로서 인구 5만 8천여 명의 북마리아나제도는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 6만개를 수입해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http://channel.pandora.tv/channel/video.ptv?ch_userid=vj8282&prgid=53567080
럭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신촌로 196-1 이화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70-7789-1258
등록번호 : 서울 다 10797  |  발행·편집인 : 서윤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근
Copyright © 2020 트래블레저플러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