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3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포토뉴스] 나뭇가지 사이로 파란 하늘이 커다란 퍼즐처럼 펼쳐졌다
언제 부터인가 새로운 풍경을 보는 재미가 커졌다. 산에서 내려다 보이는 자그마한 세상, 세상을 붉게 물들이는 일출, 겹겹인 산 그리메(그림자), 눈꽃과 상고대, 넘실거리는 운해, 산행은 더는 운동이 아니라, 신비로운 세상을 향한 탐험이자 여행이었다.
전정문 기자   2022-01-20
[포토뉴스] 모진 칼바람 속에 밤새 피어난 인고의 꽃
꽃비 내리는 장불재 오름길,,눈이 부시도록 곱고 화려한 서리꽃이 곱게 피었습니다 눈부신 햇살에 산정이 화려함을 맘껏 뽐낼때화사한 바람서리꽃에 산객의 눈은 멀지경입니다이 순간 한줄기 빛이 얼마나 고맙고 행복한지,,찰라의 순간이지만 얼마나 황홀해 하는지,
전정문 기자   2022-01-15
[포토뉴스] 시인이 아니라도 사찰에오면 공연히 마음이 적막(寂寞)해 진다
시인이 아니라도 사찰에오면 공연히 마음이 적막(寂寞)해 진다.먼 여행이라도 떠나야 할 것 같고, 혹은 돌아 온 것도 같고......., 그런 심경(心境)이다.시간은 무슨 신비로운 힘을 숨기고 있으면서 때때로 우리의 생각과 마음에 이렇게 파문을 던진다.
전정문 기자   2022-01-13
[포토뉴스] 사람들은 시류에 편승한다
학암포 일몰을 찾아 들었다. 장거리 운전 탓인지 피곤이 겹쳤다.그래도 다시 찾기 힘들 터이니 백사장에 차를 주차하고, 해변가로 발을 옮겼다저 바다였는가. 저 배였는가?혹은 앞에 까마득 보이는 저 섬 때문이었는가. 산다는 것은 약간 우물쭈물한 것이다.산
전정문 기자   2022-01-04
[포토뉴스] 2022년 첫 날 찬란히 떠오르는 태양의 기운 받으세요
새 해, 새 아침,심호흡을 크게 하고 찬란히 밝아 오르는 해돋이를 바라봅니다. 둥글고 큰 태양입니다.온 국민이 모두가 희망의 꿈을 꾸었다면 얼마나 멋진 2022년의 새 해가 되겠습니까. 새 해란 언제나 좋은 것입니다. 지나간 한 해 동안 간직한, 꿈이
전정문 기자   2022-01-01
[포토뉴스] 불 밝힌 삼청루...
산청군 산청읍 한마음공원에 위치한 삼청루가 LED경관조명으로 불을 밝히고 있다.삼청루는 산청군이 예로부터 산과 물, 사람이 맑아 삼청(三淸)이라 불린 고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최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2021년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전국
서진수 기자   2021-12-16
[포토뉴스] 강양항에서 아침을 찍으며 바닷물에 씻기는 마음도 봅니다
강양항의 바다는 순합니다.그것은 마치 처녀 같습니다.할말이 많지만 부끄러워 차마 말하지 못하는 처녀를 닮았습니다.아침해가 뜨는 시간에 이 처녀같은 '진하해수욕장' 바다의 말을 듣습니다. 강양항에서 아침을 찍으며 나는 바닷물에 씻기는 마음
전정문 기자   2021-12-11
[포토뉴스] 자연과 얼마나 깊게 교감하고 있는가
초겨울의 마른들에서 고요와 우주의 적막이 나를 마구 세상 밖으로 내몬다.카메라로 어깻죽지를 툭 건드릴라 치면 나무들은 자신의 쇠락을 증명이라도 하듯이 하나씩 둘씩 마른 잎새,그 가벼운 존재들을 땅 위에 가만 내려놓는다. 차곡차곡 쌓여 썩기를 기다리는
전정문 기자   2021-12-10
[포토뉴스] 가난한 아침에 부는 바람
가난에 엎드린 이웃들,그 밤의 잔재들을 비질하는 새벽채 끄지 못한 욕망들이 수은등 속에서 졸고다시 날고 싶은 갈망들이 햇살에 퍼덕인다.가난한 아침에 부는 바람은 그대 마음까지 비워내리고나를 반기듯 까치가 운다.누가 오는가.구룡산의 눈밭.동트는 대청호를
전정문 기자   2021-12-09
[포토뉴스] 세월을 누가 풀었다 당기는가
쏜살같이 달려가는 2021년,세월을 누가 풀었다 당기는가. 뒤 돌아보면 아슬아슬한 길들, 잘도 넘어왔구나.가쁜 숨 삼키고 주위를 보면, 다시 찬바람 부는 벌판,시린 손 잡아 줄 사람은 어디쯤에서 만날까.한해의 끝자락 초겨울의 순천만이 더욱 공허롭구나,
전정문 기자   2021-12-08
[포토뉴스] 12월은 누구의 마음에나 서글픔과 외로움을 안겨준다.
벽에 걸린 캘린더에 마지막 한 장만이 남았다.그 마지막 남은 한 장을 바라본다.아름다운 겨울 풍경이 담겨져 있다.그러나 12월을 아름답게만 그린시인은 거의 없다. /에밀리. 브론테/는‘어두운 12월’이라 표현했다./키츠/는 또 '쓸쓸한 밤과 같
전정문 기자   2021-12-07
[포토뉴스] 가슴속에서 불어오는 솔바람소리
가슴속에서 불어오는 솔바람 소리를 듣는다독일의 시인 괴테가"모든 산봉오리마다 깊은 휴식이 있다" 라고 노래했던가그 솔바람 소리를 들을때마다 나는 괴테의 노랫소리처럼 깊은 휴식이 있는 산으로 가고 싶다나이 육십이 다 되서야 내가 산에 가는 사람 즉 산중
전정문 기자   2021-12-06
[포토뉴스] 단풍 속 남이섬 정취에 빠지고
위드코로나... 가을 즐기려는 내외국인 관광객 ‘북적’ 위드코로나를 앞둔 마지막 주말 남이섬은 가을정취를 즐기려는 국내외국인들로 가득했다.청평호반과 동화된 남이섬의 단풍과 하늘색에 더해 가을바람에 흔들리는 외줄위에
서진수 기자   2021-11-01
[포토뉴스] 晩秋의 가을속에서...
살다보면 놓아야 할 것이 있고 지켜야 할 것이 있습니다.놓아야 할 것을 놓지 못하고 지켜야할 것을 지키지 못할 때삶은 괴로운 것입니다.놓아야 할 때를 알고 지켜야 할 것들을 지켜나갈 때삶은 순리에 따르는 것이 됩니다. 그러나 대개의 사람들은 욕심 때문
전정문기자   2021-10-17
[포토뉴스] 가을 진객 ‘해오라비 난초’를 보다
추석을 즈음해 가을 진객을 만났습니다.멸종 위기 야생식물 2급인 '해오라비 난초'.마치 “하늘을 나는 해오라기 같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입다.보면 볼수록 아름다운 이 꽃은 난초과의 여러해살이풀로 비교적 양지가 있는 습지에서 삽니다.
트래블레저플러스   2021-09-21
[포토뉴스] 제10회 무의도문화예술축제...
무의도문화예술원과 한국영상문화협회,한국녹색미술회가 주최하고 미추홀정가원풍류랑, 예당국악예술원이 주관한 제10회 무의도문화예술축제가 무의도 하나개해수욕장, 무의 포내바다 일원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마음을 치유하기 위한 문화놀이로 지난 18일(토)
정대감 기자   2021-09-21
[포토뉴스] 올해의 대표 관광기념품·사진 선정
한국관광공사, 팝업스토어 등 수상작 판로개척 위한 지원책 마련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지난 6월부터 개최한 ‘2021 대한민국 관광공모전’에서 ‘관광기념품 부문’ 12점과 ‘관광사
서진수   2021-09-08
[포토뉴스] 가을의 길목에서
모두 돌아왔습니다.사람이 빠져 나온 산과 바다.누가 저 빈 들에 가을을 풀어 놓을까요.우리들이 두고 온 길도 가을로 들어 섭니다. 그 길은 비에 젖고 바람에 젖으며 홀로 깊어
전정문기자   2021-09-08
[포토뉴스] 청계유수... 맑은 포말에 묻다
어떤 사물을 본다는 것은 여러 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첫 번째는 사물을 보는 것이 있고, 두 번째는 감정을 가지고 관심으로 보는 것이 있습니다. 세 번째는 생각과 시각을 가지고 의미를 보는 것, 네 번째는 현상을 지켜보는 겁니다. 여러가지 상황에서 무
정영호기자   2021-08-12
[포토뉴스] 제주의 자연색에 반하다
제주 애월의 너른 들판과비양도로 떨어지는 붉은 노을은 정말이지 가슴을 벅차오르게 합니다. 무슨 표현으로 이 아름다움을 대신할까요...하늘이 선사하는 그 빛을 마주하기 위해 기다리는 시간마저 숨막히는 경험입니다.
오영교 기자   2021-08-08
 1 | 2 | 3 | 4 | 5 | 6 | 7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신촌로 196-1 이화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70-7789-1258
등록번호 : 서울 다 10797  |  발행·편집인 : 서윤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근
Copyright © 2022 트래블레저플러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