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4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포토뉴스] 여행의 재발견... 비욘드 코리아
큰일을 당하면한순간에 많은 것이 드러난다.민낯 그대로의 모습이 여실히 보인다.스스로도 미처 깨닫지 못했던 저력도 드러나고오랫동안 숨겨졌던 약점과 아픈 곳도 드러난다.
전정문기자   2022-06-18
[포토뉴스] ‘하늘에서 길을 걷다… 하늘, 나의 길’
대한항공 서소문 빌딩 일우스페이스에서 7일부터 27일까지 약 3주간 열려총 45점의 사진 및 유류품 전시 고인의 사진에 대한 애정 살펴볼 수 있어 “하늘 그리고 길에 대한 경외심과 동경을 담은 사진 작품을 통해,
서진수 기자   2022-06-13
[포토뉴스] 주어진 시간에 더욱 충실하라
모든 꽃은 꾸밈이 없어도 예쁘다.치장하지 않고 저마다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 있지만인간들이 흉내 낼 수 없는 신비로움과 아름다움이 있다.서로 먼저 피려고 서두르지도 않고 유유자적 여유롭다.어쩌면 꽃은 모든 생명의 아름다운 결정체인지도 모른다.화
전정문기자   2022-05-28
[포토뉴스] 베트남 다낭 미케비치 & 용다리
여행은 떠날 때의 그 설렘부터 시작된다.이것저것 준비를 하면서 방문할 곳을 헤아린다.대개의 경우 목적지만을 염두에 두고그곳만을 향해 허겁지겁 일로매진하느라고그곳에 이르는 과정을 소홀히 여기는 수가 많다. 그러나 좋
전정문기자   2022-05-07
[포토뉴스] 역경과 고난이 찾아와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길...
어떠한 절망도 인간의 의지보다 강할 수는 없다.포기만 하지 않는다면 어떠한 비극과 절망도 이겨낼 수 있다고 믿는다.역경과 고난이 찾아와도 희망의 끈을 놓지 말자.그 상황을 피하지 않고 굳은 의지로 헤쳐 나간다면 희망은 현실이 될 것이다.코로나 바이러스
전정문기자   2022-05-06
[포토뉴스] 선재도 戀歌
삶은 어쩌면 섬일지도 몰라무엇하나 느긋이 머물지 않는지고 뜨는 해도 들고 나는 물도피고 지는 꽃잎에 스민 바람도홀로 타올라 홀로 지는 노을처럼삶은 고적한 섬일지도 몰라. 인천 옹진군 영흥면 선재리 선재도
전정문기자   2022-04-30
[포토뉴스] 산청 황매산로 노란 황매화 장관
산청군 차황면 황매산으로 가는 길목(황매산로)에 핀 노란 황매화가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차황면은 황매산 철쭉과 함께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도로변에 황매화를 심어 가꾸고 있다. 봄기운을 물씬 느낄 수 있는 황매화 길은 많은 상춘객들의 드라이브
서진수 기자   2022-04-22
[포토뉴스] 벚꽃 만개한 산청 동의보감촌
2023산청세계전통의약항노화엑스포 개최지 지난 6일 봄을 맞은 산청 동의보감촌이 새하얀 벚꽃으로 물들고 있다. 동의보감촌의 새로운 랜드마크인 무릉교 주변이 진초록 옷을 갈아입기 시작하는 소나무 숲과 어우러져 장관을
서진수 기자   2022-04-06
[포토뉴스] 맑고 깊은 울림 전하는 작품 ‘형연’
기능 상실한 채 버려진 가치에 재생의 삶 부여 “맑은 소리와 깊이 있는 울림이 커다란 감동을 선사합니다!”경주엑스포대공원이 엑스포문화센터 내에 한원석 작가의 ‘형연(泂然)’을 설치해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체험을 선사
서진수 기자   2022-03-14
[포토뉴스] 봄을 기다리는 나목(裸木)에서 나를 본다
봄을 기다리는 나목(裸木)에서 나를 본다.살아온 날을 되돌아보면 무엇 하나 마음에 드는 것이 없다.같은 실수를 여러 번 반복한 것도 비일비재 하다. 후회막급이다. 할 수만 있다면 되돌아 가고 싶다. 하얀 도화지 상태였던 어린 시절로 돌아가고 싶다.
전정문 기자   2022-03-06
[포토뉴스] 하얀 눈길은 산객을 겨울동화에 빠지게 한다.
난 겨울이면 항상 그리워 하는산이 서너군데 있다오랜동안 오프로드에 미쳐 겨울이면 지집 드나들듯이 방태산 계곡을 찾는다올해도 느지막한 2월 중순에 설국의 향연에 빠져 본다... 강원도 청정오지로 깨끗한 설원, 상고대
전정문 기자   2022-02-23
[포토뉴스] 매화(梅花)는 꽃망울만, 눈에 찬바람에 시름 젖는 아침
봄은 신발 밑에 밟히는 땅의 느낌으로 온다. 겨우내 꽁꽁 얼어 있던 땅이 어느날폭삭폭삭하게 밟히면 그것이 봄이다. 전북 부안으로 봄이 얼만큼 왔는지 보러 왔다.매화(梅花)를 보러 간 것이다. 다 썩은 듯한 고목에서도봄이 가까우면 어김없이 꽃을 피워 은
전정문 기자   2022-01-29
[포토뉴스] 나뭇가지 사이로 파란 하늘이 커다란 퍼즐처럼 펼쳐졌다
언제 부터인가 새로운 풍경을 보는 재미가 커졌다. 산에서 내려다 보이는 자그마한 세상, 세상을 붉게 물들이는 일출, 겹겹인 산 그리메(그림자), 눈꽃과 상고대, 넘실거리는 운해, 산행은 더는 운동이 아니라, 신비로운 세상을 향한 탐험이자 여행이었다.
전정문 기자   2022-01-20
[포토뉴스] 모진 칼바람 속에 밤새 피어난 인고의 꽃
꽃비 내리는 장불재 오름길,,눈이 부시도록 곱고 화려한 서리꽃이 곱게 피었습니다 눈부신 햇살에 산정이 화려함을 맘껏 뽐낼때화사한 바람서리꽃에 산객의 눈은 멀지경입니다이 순간 한줄기 빛이 얼마나 고맙고 행복한지,,찰라의 순간이지만 얼마나 황홀해 하는지,
전정문 기자   2022-01-15
[포토뉴스] 시인이 아니라도 사찰에오면 공연히 마음이 적막(寂寞)해 진다
시인이 아니라도 사찰에오면 공연히 마음이 적막(寂寞)해 진다.먼 여행이라도 떠나야 할 것 같고, 혹은 돌아 온 것도 같고......., 그런 심경(心境)이다.시간은 무슨 신비로운 힘을 숨기고 있으면서 때때로 우리의 생각과 마음에 이렇게 파문을 던진다.
전정문 기자   2022-01-13
[포토뉴스] 사람들은 시류에 편승한다
학암포 일몰을 찾아 들었다. 장거리 운전 탓인지 피곤이 겹쳤다.그래도 다시 찾기 힘들 터이니 백사장에 차를 주차하고, 해변가로 발을 옮겼다저 바다였는가. 저 배였는가?혹은 앞에 까마득 보이는 저 섬 때문이었는가. 산다는 것은 약간 우물쭈물한 것이다.산
전정문 기자   2022-01-04
[포토뉴스] 2022년 첫 날 찬란히 떠오르는 태양의 기운 받으세요
새 해, 새 아침,심호흡을 크게 하고 찬란히 밝아 오르는 해돋이를 바라봅니다. 둥글고 큰 태양입니다.온 국민이 모두가 희망의 꿈을 꾸었다면 얼마나 멋진 2022년의 새 해가 되겠습니까. 새 해란 언제나 좋은 것입니다. 지나간 한 해 동안 간직한, 꿈이
전정문 기자   2022-01-01
[포토뉴스] 불 밝힌 삼청루...
산청군 산청읍 한마음공원에 위치한 삼청루가 LED경관조명으로 불을 밝히고 있다.삼청루는 산청군이 예로부터 산과 물, 사람이 맑아 삼청(三淸)이라 불린 고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최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2021년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전국
서진수 기자   2021-12-16
[포토뉴스] 강양항에서 아침을 찍으며 바닷물에 씻기는 마음도 봅니다
강양항의 바다는 순합니다.그것은 마치 처녀 같습니다.할말이 많지만 부끄러워 차마 말하지 못하는 처녀를 닮았습니다.아침해가 뜨는 시간에 이 처녀같은 '진하해수욕장' 바다의 말을 듣습니다. 강양항에서 아침을 찍으며 나는 바닷물에 씻기는 마음
전정문 기자   2021-12-11
[포토뉴스] 자연과 얼마나 깊게 교감하고 있는가
초겨울의 마른들에서 고요와 우주의 적막이 나를 마구 세상 밖으로 내몬다.카메라로 어깻죽지를 툭 건드릴라 치면 나무들은 자신의 쇠락을 증명이라도 하듯이 하나씩 둘씩 마른 잎새,그 가벼운 존재들을 땅 위에 가만 내려놓는다. 차곡차곡 쌓여 썩기를 기다리는
전정문 기자   2021-12-10
 1 | 2 | 3 | 4 | 5 | 6 | 7 | 8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신촌로 196-1 이화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70-7789-1258
등록번호 : 서울 다 10797  |  발행·편집인 : 서윤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근
Copyright © 2022 트래블레저플러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