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ICE > 전시/전람/축제/이벤트
경상북도, 베트남 호치민 ITE 박람회 참가베트남 최대 규모 관광박람회 참가를 통한 동남아 시장 겨냥
서진수 기자  |  gosu42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9.14  18:14: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베트남 관광박람회 현장

경상북도(이하 도)와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이하 공사)는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베트남 호치민에서 개최된 ‘베트남 국제관광전엑스포(ITE HCMC 2022)’에 참가해 베트남 및 동남아 관광객 유치를 위한 홍보마케팅 활동을 전개했다.

이번 박람회는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뿐만 아니라 캄보디아 관광부, 라오스 정보문화관광부 등 5개 동남아 국가에서 후원해 개최되는 베트남 최대 규모의 박람회로 동남아 여러 국가 여행사, 항공사, 유관기관들이 대거 참가했다.

도와 공사는 KTO(한국관광공사)와의 협업으로 한국관광홍보관 내 경상북도 단독 홍보데스크를 운영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과 ‘갯마을차차차’, ‘동백꽃필무렵’의 포항과 ‘킹덤’, ‘황혼’의 문경 등 경북 한류 촬영지를 중심으로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경북관광을 홍보했다.

이와 함께 경상북도 SNS 채널 팔로우 이벤트 및 현지 관광트렌드 분석을 위한 설문조사 이벤트 등을 실시하는 한편 경북을 연상할 수 있는 특색 있는 기념품을 증정하는 등 참가자들의 많은 호응을 얻었다. 또한, 베트남 등 동남아 여행사 관계자 대상 경북관광지 및 인센티브제도 소개 등 경북관광 상품 개발을 위한 협의도 가졌다.

이외에도 KTO 하노이지사, 제주도청, 호치민한인회, 경상북도 호치민 사무소, 아시아나항공 하노이지사, 현지 여행사 등 각 유관기관과의 업무협의를 통하여 베트남 공동마케팅 방안 등을 모색하고 코로나19로 단됐었던 베트남 관광 네트워크를 강화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베트남은 빠른 경제 성장과 함께 약 9,800만의 인구를 보유한 동남아 핵심 잠재시장으로, 코로나 이전에는 한국, 베트남 간 연간 500만 명의 교류가 있었다”며“한류콘텐츠로 방한관광에 관심이 높은 지금, 다각적인 마케팅을 통해 베트남 관광객을 경북으로 유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신촌로 196-1 이화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70-7789-1258
등록번호 : 서울 다 10797  |  발행·편집인 : 서윤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근
Copyright © 2022 트래블레저플러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