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포토뉴스
설악의 겨울비경 속 환상 라운드... 델피노(DEL PINO)
트래블레저플러스  |  webmaster@itlplu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08  14:07: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한 폭의 그림같이 설악의 비경과 어우러져 진한 감동을 선사하는 강원도 고성 소재 델피노(DEL PINO) 리조트.

   
 

외설악과 동해바다의 풍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설악의 기운을 담아낸 곳이 ‘델피노 리조트’라 해도 과언은 아니지 싶습니다.

델피노에 들어서면 형식과 조형미가 느껴지는 델피노 건축의 아름다움이 가장 먼저 우리의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더욱 흥미로운 것은 압도적인 규모와 전에 없던 혁신적인 시설에 설레면서도 동시에 아늑함이 느껴진다는 점입니다.

델피노를 감싸고 있는 듯한 수려하고 장대한 설악의 기운 덕분인 듯합니다.

   
 

조선에서 가장 빼어나다는 금강산으로 가는 도중 설악의 절경에 취해 그곳에 터를 잡았다는 울산바위의 전설처럼..

델피노는 마치 한 폭의 그림같이 설악의 비경과 어우러져 이 곳을 찾는 이들에게 깊은 감동을 전해줍니다. 리조트 곳곳을 거닐다 보면, 한 편의 동화를 읽는 것처럼 잔잔한 재미와 감동을 발견하게 됩니다.

고대 신비의 상징물인 스톤헨지 조형물과 먼 옛날 견우와 직녀가 만나 애틋한 사랑을 속삭였을 듯한 오작교 분수 등은 이곳 델피노에서 단지 휴식을 즐기는 것을 넘어. 순수했던 동심을 되찾고 잊었던 옛 시절의 향수를 떠올릴 수 있음을 깨닫게 해줍니다.

   
 

또, 지조와 절개가 담겨있고 기품을 품고 있는 4계절 푸른 소나무가 골프장 주변을 둘러싸고 있어 겨울에도 설악의 녹음을 음미할 수 있습니다.

시원한 동해바다와 울산바위, 인위적인 시설물의 조화로움 속에 경자년 첫 라운딩의 시작을 알립니다.

고성 델피노CC에서...
지호관광
박선진이사 art0815@nate.com

 

트래블레저플러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http://channel.pandora.tv/channel/video.ptv?ch_userid=vj8282&prgid=53567080
럭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신촌로 196-1 이화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70-7789-1258
등록번호 : 서울 다 10797  |  발행·편집인 : 서윤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근
Copyright © 2020 트래블레저플러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