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래블 > 항공
에티하드항공, 상반기 운영 실적 발표1/4분기 1억2천만 달러 흑자, 2/4분기 승객 수 99%↓, ASK 95%↓
서진수 기자  |  gosu42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13  11:17: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에티하드항공 B787-10 기종

아랍에미리트(UAE)의 국영 항공사 에티하드항공이 2020년 1월부터 6월까지 상반기 실적을 발표했다.

COVID-19의 확산으로 인한 직접적인 영향이 있기 전 2월에는 당초 세웠던 전환 계획 목표보다 훨씬 앞 선 호실적을 기록하며 좋은 성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3월24일부터 국경폐쇄 및 아랍에미리트(UAE)를 오가는 항공편 운항 중단 등의 여파로 상반기 350만 명의 승객을 수송하는데 그쳐 전년 동기(820만 명) 대비 58% 감소했다고 밝혔다.

좌석 대비 승객 비율평균 탑승률(Average seat load factor)는 71%였다. 이 기간 동안의 핵심 영업 손실은 매출이 38% 감소한 17억 달러(2019년 상반기: 27억 달러)를 기록했지만 이는 전년 동기 보다 오히려 1억7200만 달러가 증가하는 양상을 가져와 총 7억5800만 달러(2019년 상반기 5억86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이는 에티하드항공의 위기관리 능력이 빛을 발한 것으로 비용절감 계획과 축소된 항공운항에서 비롯된 직접 운영비용이 27% 감소한 19억달러(2019년 상반기: 27억달러)와 일반관리비에서 21% 감소한 4억 달러(2019년 상반기: 5억달러)에 의해 부분적으로 상쇄된 것으로 집계됐다.

화물 수익의 경우는 화물 수요 증가에 편승해 2019년 동기 대비 37% 향상된 4억9천만 달러를 기록하며 총 25만4345t의 화물을 운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 성적은 그런대로 상승곡선을 그렸지만 COVID-19가 본격화한 2분기 영업은 손실 폭이 컸다. 2019년 2분기 대비 승객 수는 99%, 유효좌석킬로미터(ASK)는 95% 감소했고 좌석 로드팩터는 6월 초 아부다비 경유 노선의 점진적 운항 재개 및 특별 송환기 운항으로 인해 16%대에 머물렀다.

에티하드 항공그룹 최고경영자 토니 더글라스는 “현재 상황을 통해 2020년 남은 기간 동안의 전망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면서 “에티하드항공은 국제적인 규제가 완화되고 국경이 개방됨에 따라 점진적으로 네트워크를 확장하며 에티하드 웰니스 프로그램과 함께 승객 여러분들이 에티하드항공과 여행할 때 최고의 안전을 보장받으며 안심하고 여행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에티하드항공은 지난 6월11일부터 인천-아부다비 노선 매일 운항을 계속 해오고 있다. 승객들에게는 보다 나은 여행 계획의 유연성을 제공하기 위해 오는 8월31일까지 발권하고 11월30일까지 출발하는 모든 승객에게 횟수 제한과 변경 수수료 부과 없이 재예약을 허용하고 있다. 6월부터는 본격적으로 UAE 정부 및 항공 관련 국제기관과 긴밀히 협력하며 항공편 운항에 기지개를 폈고 7월과 8월에 걸쳐 아시아, 호주, 유럽, 중동 및 북미 전역에 걸쳐 총 50개 이상의 목적지로 운항 네트워크를 지속해서 확장해 나가고 있다.

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http://channel.pandora.tv/channel/video.ptv?ch_userid=vj8282&prgid=53567080
럭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신촌로 196-1 이화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70-7789-1258
등록번호 : 서울 다 10797  |  발행·편집인 : 서윤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근
Copyright © 2020 트래블레저플러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