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ICE > 호텔 & 리조트
페어몬트호텔, 마리포사 & M29런치 운영 시작 · 루프톱 테라스도 오픈
서진수 기자  |  gosu42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5.04  15:15: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_ 마리포사 테라스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29층에 위치한 모던 유러피안 레스토랑 마리포사(Mariposa)가 런치 다이닝 코스 메뉴를 새롭게 선보인다. 기존에 디너 타임만 운영했던 마리포사는 런치 타임 운영 시작과 함께, 코스 메뉴를 출시했다. 보다 합리적인 가격에 퀄리티 높은 미식을 즐길 수 있어 여의도 직장인들의 비즈니스 미팅 혹은 샴페인을 곁들인 가벼운 브런치 모임을 하기에 안성 맞춤이다. 또, 탁 트인 도심 및 한강 뷰를 감상할 수 있는 두 개의 루프톱 테라스도 영업을 시작해, 여유와 낭만을 더한 식사를 즐길 수 있다.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_ 마리포사 테라스

마리포사 런치 다이닝 코스 요리인 마리포사 런치 세트는 각각 4코스, 5코스 두 종류로 준비된다. 4 코스 요리는 애피타이저, 수프, 메인 요리, 디저트로 구성된다. 애피타이저로는 6년간 숙성한 레드 와인 비네거 드레싱을 뿌린 숯불 향의 베이비 로메인 샐러드 또는 구운 관자를 곁들인 훈연한 컬리플라워 혹은 리코타 퐁듀를 올린 파르마산 프로슈토 중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여기에 달콤한 풍미의 제주 가시발 새우를 담은 아스파라거스 수프로 입맛을 돋운다. 메인 요리로는 두릅을 곁들인 쇠고기 안심 혹은 구운 샐러리악과 저온 조리한 노르웨이산 연어 중 선택 가능하다.

한편, 마리포사 및 M29은 루프톱 테라스 영업을 시작했다. 마치 나비의 날개처럼 레스토랑 양 사이드에 마련된 두 개의 테라스는 각기 다른 매력을 갖추고 있다. 탁 트인 서울 도심과 한강 전망이 펼쳐지는 마리포사 테라스에서는 코스 메뉴와 함께 비스포크 칵테일 또는 샴페인 등을 즐길 수 있다. 특히 29층에서 바라보는 한강 야경 및 환상적인 서울 여의도의 밤을 감상하기에 최적의 루프톱 테라스 레스토랑이다. 반대편의 M29 테라스는 믹솔로지스트의 창작 칵테일, 소믈리에 추천 샴페인 및 와인 셀렉션 등을 간단한 바 스낵과 함께 이용하는 루프톱 테라스 바이다. 국회의사당, 파크원 타워를 비롯해, 여의도공원과 한강 등 도심 속 자연의 모습까지 눈에 담으며 여유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마리포사는 오전 11시30분부터 오후 2시30분까지는 런치, 오후 5시30분부터 오후 9시30분까지는 디너로 운영된다. 같은 공간의 바 M29는 오후 10시까지 운영한다.

 

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http://channel.pandora.tv/channel/video.ptv?ch_userid=vj8282&prgid=53567080
럭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신촌로 196-1 이화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70-7789-1258
등록번호 : 서울 다 10797  |  발행·편집인 : 서윤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근
Copyright © 2021 트래블레저플러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