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래블 > 항공
항공산업의 미래를 위한 책임감 있는 릴레이!에어프랑스-KLM, 스카이팀 ‘지속가능한 항공편 챌린지’ 참여
서진수 기자  |  gosu42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11  17:10: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스카이팀 16개 회원사 참여 글로벌 릴레이
순차적으로 지속가능한 특별 항공편 운항

   

KLM 엠브라에르 190 항공기

에어프랑스와 KLM네덜란드 항공(이하 ‘KLM’)이 글로벌 항공 동맹 스카이팀이 실시 중인 ‘지속가능한 항공편 챌린지’에 참여했다.

지속가능한 항공편 챌린지는 친환경적인 항공편 운항을 통해 탄소 배출량 절감에 기여하고 업계의 동참을 이끌어 내기 위해 마련된 프로젝트다. KLM 직원들이 1934년 ‘런던-멜버른 에어 레이스’에 착안해 챌린지를 제안했으며 스카이팀 회원 항공사들의 지지를 얻어 실시하게 됐다.

오는 14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챌린지는 에어프랑스와 KLM 외에도 델타항공, 에어로멕시코, 대한항공 등 총 16개 스카이팀 회원 항공사들이 참여한다. 참여 항공사들은 순차적으로 지속가능한 특별 항공편을 운항한다. 신형 항공기 투입, 지속가능한 항공 연료(SAF) 사용 확대, 친환경 기내식 등 탄소 배출량을 줄일 수 있는 모든 방안을 동원한다.

   

에어프랑스 에어버스 A220 항공기

에어프랑스는 탄소 배출량 감축 전략인 ‘에어프랑스 액트(ACT)’의 일환으로 이번 챌린지에 참여했다. 지난 3일 파리-몬트리올행과 4일 파리-리스본행을 지속가능한 특별 항공편으로 운항해 탄소 배출량을 각각 45% 가량 절감했다. 투입된 기종은 에어버스 A350과 에어버스 A220으로 모두 연료 효율성이 높고 소음 발생량이 낮은 친환경적인 항공기다.

KLM은 지난 7일 암스테르담-에드먼턴행과 암스테르담-포르투행을 특별 항공편으로 운항했다. 탄소 배출량 감축을 위해 이미 시행 중이거나 새로운 방안 총 50여 가지를 이번 항공편에 적용했다.

먼저, KLM은 연료 효율성이 높은 보잉 787-10과 엠브라에르 190 기종을 투입하고 SAF 혼합 비율을 두 항공편 모두 39%까지 끌어올렸다. 또한 우회 없는 최적의 항로 설정, 항공기 무게 중심을 고려한 화물 적재, 전기나 바이오디젤로 작동되는 화물 운송 수단 이용 등을 통해 연료 소비를 최소화했다. 에드먼턴행의 경우 월드 비즈니스 클래스 승객들의 기내식과 물 수요를 사전에 예측해 불필요한 음식물 낭비를 줄였다.

이번 챌린지를 통해 얻게 되는 실증 결과물은 스카이팀 회원 항공사들 간 공유돼 향후 지속가능한 항공산업 조성을 위해 활용될 예정이다.

 

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신촌로 196-1 이화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70-7789-1258
등록번호 : 서울 다 10797  |  발행·편집인 : 서윤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근
Copyright © 2022 트래블레저플러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