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래블 > 관광청
‘내 안에 홍콩이 있다’강윤성 감독 단편영화... 홍콩의 신비로운 매력 담긴 여행 스팟 소개
서진수 기자  |  gosu42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12.11  14:45: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홍콩관광청, CJ ENM과 손잡고 글로벌 단편 영화 프로젝트 ‘홍콩 인 더 렌즈’ 펼쳐

   
▲ 내 안에 홍콩이 있다 영화 포스터

홍콩관광청과 CJ ENM이 ‘범죄도시’ 강윤성 감독, 원더걸스 우혜림, 2PM 황찬성과 함께 매혹적인 홍콩의 모습을 담은 단편 영화 ‘내 안에 홍콩이 있다’를 선보인다.

강윤성 감독의 첫 판타지 로맨스인 ‘내 안에 홍콩이 있다’는 홍콩관광청이 후원하고 CJ ENM이 제공 및 배급하는 글로벌 프로젝트 ‘홍콩 인 더 렌즈’의 한국 편으로, 홍콩의 대표적인 명소와 지극히 일상적인 공간을 배경으로 두 남녀의 꿈과 같은 사랑 이야기를 그려냈다.

‘홍콩 인 더 렌즈’는 태국, 필리핀, 한국의 대표 영화감독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홍콩의 매력을 표현한 단편 영화 시리즈다. 홍콩을 모티브로 한 총 3개의 단편 영화는 홍콩의 역사적인 랜드마크, 떠오르는 핫플레이스, 그리고 현지 삶을 담아낸 다양한 장소에서 펼쳐진다.

   
▲ 사진 왼쪽부터 홍콩관광청 김윤호 한국지사장, 홍콩관광청 앨리스 리 홍보총괄, 강윤성 감독, 배우 우혜림, 황찬성, CJ ENM 동북아시아 지역 총괄 로저 팬

강 감독이 선택한 홍콩의 대표 스팟이자 영화의 첫 시작을 담은 1881 헤리티지는 홍콩 침사추이에 위치한 역사 깊은 랜드마크이다. 1880년대부터 1996년까지 홍콩 해양 경찰 본부로 사용되던 곳으로 현재는 복합 쇼핑몰, 호텔, 그리고 전시 공간 등으로 이루어진 문화 명소다. 특히, 빅토리아 양식과 동서양 건축 양식의 독특한 조화와 다채로운 볼거리가 있어 많은 여행객과 현지인의 사랑을 받는다.

홍콩을 대표하는 또 다른 명소 ‘오션 터미널 데크’는 홍콩의 가장 큰 쇼핑센터 하버 시티에 새롭게 증축된 전망대다. 270도에 이르는 빅토리아 하버 전망을 자랑해 홍콩의 일몰과 야경을 감상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꼽힌다. 홍콩섬과 구룡의 숨 막히는 전경을 감상할 수 있어 현지 커플들이 데이트 장소로 많이 찾기도 한다.

색다른 야경을 제공하는 ‘아쿠아 루나’는 빨간 돛을 단 중국 전통 정크 보트로, 매일 밤 8시에 빅토리아 항구에서 펼쳐지는 레이저 쇼 ‘심포니 오브 라이트’를 가까이서 관람할 수 있는 크루즈다. 빅토리아 항구의 중심에서 음료와 간식을 즐기며 홍콩의 그림 같은 야경의 안으로 빠져들 수 있어 한층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 홍콩 로컬 레스토랑 타이온 커피 & 티에서 내 안에 홍콩이 있다 촬영 중인 배우 우혜림, 황찬성

영화에서는 잘 알려진 관광 명소뿐만 아니라 홍콩 현지인이 즐겨 찾는 장소도 소개됐다. 극 중에서 ‘찬성’이 홍콩식 요리를 선보이는 ‘타이온 커피 & 티’는 차와 식사를 함께하는 홍콩 특유의 식당 형태인 ‘차찬텡(Cha Chaan Teng)’이다. 전통적인 홍콩식 메뉴부터 감각적인 음식을 제공하는 차찬텡은 동서양의 문화가 어우러진 홍콩만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장소다.

데인 청 홍콩관광청 청장은 “’내 안에 홍콩이 있다’를 비롯한 ‘홍콩 인 더 렌즈’ 단편 영화 시리즈는 화면 속 홍콩을 직접 탐험하는 듯한 몰입감을 선사한다”며, “많은 분들이 영화를 통해 홍콩의 다채로운 풍경과 매력을 간접적으로나마 느껴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내 안에 홍콩이 있다’는 지난 12월 8일 저녁 9시 30분 tvN SHOW를 통해 공개되었으며,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티빙을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신촌로 196-1 이화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70-7789-1258
등록번호 : 서울 다 10797  |  발행·편집인 : 서윤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근
Copyright © 2024 트래블레저플러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