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래블 > 항공
스위스 항공, 한국 신규 취항오는 5월 7일부터 취리히-서울/인천 노선 첫 직항 운항
서진수 기자  |  gosu42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2.05  14:16: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스위스 취리히발 직항편 첫 시작... 2024년 하계 스케줄부터 새로운 장거리 노선 추가

   
▲ 스위스 국제 항공(스위스 항공) A340 기종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 소속의 스위스 대표 항공사인 스위스 국제 항공은 2024년 하계 스케줄부터 서울/인천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고 밝혔다.

스위스 항공은 오는 5월 7일부터 취리히-서울/인천 직항 노선을 주 3회 운항하며 에어버스 A340 기종으로 퍼스트, 비즈니스, 프리미엄 이코노미 및 이코노미 클래스 객실을 제공한다. LX122 항공편은 화요일, 금요일, 일요일 취리히에서 13시 40분에 출발해 다음날 8시 25분에 서울/인천에 도착한다. LX123 항공편은 월요일, 수요일, 토요일 서울/인천에서 9시 55분에 출발해 16시 50분에 도착한다.

전통적인 매력과 현대적인 감각의 조화로움을 선사하는 서울과 경제 및 문화 중심지인 취리히를 직항으로 연결한다. 또 스위스 취리히를 거점으로 스위스 내 주요 도시를 항공편뿐 아니라 기차편으로 연결함으로써 스위스 여행의 편리함을 증대할 뿐 아니라 유럽 및 전 세계로의 항공편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하이케 빌렌바흐 스위스 항공의 최고 상업 책임자(CCO)는 "스위스 항공의 네트워크가 더욱 확장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이미 발표한 신규 취항지인 워싱턴과 토론토에 이어 올해 여름 매력적인 여행지인 서울을 아시아 네트워크에 추가한다. 특히, 스위스와 한국 간 직항 노선에 대한 수요가 특히 강세를 보이고 있으며 서울은 케이팝과 같은 문화 발전과 디지털 트렌트 세터의 부상 등 비즈니스 및 레저 여행객 모두에게 다채로운 매력을 제공할 수 있는 도시”라고 전했다.

레안드로 토니단델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 한국 지사장은 “2024년 스위스 항공의 아시아 첫 신규 취항지이자 그동안 많은 요청이 있었던 한국 취항을 발표하게 되어 무척 설렌다”며, “스위스 항공은 대표 프리미엄 항공사로서 퍼스트 클래스와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 등 총 4개의 객실을 제공한다. 동시에 유럽 여행 시 서울/인천-취리히 직항 노선과 취리히에서의 연결편을 통해 한국 승객들께 유럽 여행 시 더 많은 선택권을 제공할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한국에서는 루프트한자 독일항공과의 결합된 서비스와 동일한 마일리지 프로그램 등 이용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학재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국제공항이 오랫동안 공들여 온 유럽 지역 타깃 항공사인 스위스 국제 항공이 취항하게 되어 더 없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인천-취리히 간 운항 확대를 통해 양국 간 인적·물적 교류가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신규 취항 마케팅 등을 적극 지원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신촌로 196-1 이화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70-7789-1258
등록번호 : 서울 다 10797  |  발행·편집인 : 서윤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근
Copyright © 2024 트래블레저플러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