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포토뉴스
시인이 아니라도 사찰에오면 공연히 마음이 적막(寂寞)해 진다충청남도 예산군 덕산면 사천리 수덕사
전정문 기자  |  newsky151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1.13  00:38: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시인이 아니라도 사찰에오면 공연히 마음이 적막(寂寞)해 진다.

시인이 아니라도 사찰에오면 공연히 마음이 적막(寂寞)해 진다.

먼 여행이라도 떠나야 할 것 같고, 혹은 돌아 온 것도 같고......., 그런 심경(心境)이다.

시간은 무슨 신비로운 힘을 숨기고 있으면서 때때로 우리의 생각과 마음에 이렇게 파문을 던진다.

우리는 흔히 “새로운 역사를 위하여”라고 말한다. 역사는 언제나 과거와 함께 있다.

 

   
▲ 시간은 언제나 촌각(寸刻)이 새롭다

그래서 과거와의 대화가 곧 역사라고도 말한다.
“새로운 역사”란 곧 지난 일들과의 대화 속에서 새로움을 찾자는 뜻이기도 하다.

시간이 쉬지 않고 흘러가는 것은 그런 것에 의미가 있다.

지난 일들이라고 모두 휴지처럼 버려야 할 필요는 없다.

그 가운데는 보람스럽고 값어치 있는 일들도 얼마든지 있을 것이다.

그러나 “새로운 역사”란 지난 일들 속에서 잘못된 것을 반성한다는 뜻도 포함되어 있다.

 

   
▲ 새로움이란 느닷없이 하늘에서 떨어지는 일은 없다

시간은 언제나 촌각(寸刻)이 새롭다.

우리는 지난 일들과 대화를 통해 새로움을 찾아야 할 것이다.

새로움을 찾지 못하는 시간의 운행(運行)은 어두운 죽음으로 가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한나라는 물론이며, 우리의 사회, 우리 자신의 삶에 있어서도 그렇다.
한해가 가고, 또 한해가 오는 것은 물리적으로는 아무런 변화가 아니다.

그 태양이 그전과 다름없이 동녘에서 솟을 뿐이다.

 

   
▲ 오랜세월을 저 자리에서 묵묵히 지켜보고 있는 노송

그러나 사람들은 내일의 태양을 어제의 그것으로 생각하려고 하지 않는다.

무엇인가 새로움을 기대하기 때문이다.

새로움이란 느닷없이 하늘에서 떨어지는 일은 없다.

어제와 다르면 그것이 바로 새로움일 수 있다.

제야(除夜)는 지난 일들과 매듭을 짖는 순간이다.

결단이라고 해도 좋다. 각성(覺醒)이라고도 할 수 있다.

우리는 시간의 끝도 없는 대하(大河)에 실려 가면서도 때로는 그 흐름에 거역하면서,

때로는 새로운 물굽이를 맞을 줄도 알면서 살아가는 자세가 필요하다.

 

충청남도 예산군 덕산면 사천리 수덕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신촌로 196-1 이화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70-7789-1258
등록번호 : 서울 다 10797  |  발행·편집인 : 서윤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근
Copyright © 2022 트래블레저플러스. All rights reserved.